Title [서울신문사] 미국, 중국 명문대 입학의 지름길, 만방국제학교
Poster 관리자 Date 2017-07-08 Visit 5057
<서울신문사 2017년 7월 7일자 기사>

미국, 중국 명문대 입학의 지름길, 만방국제학교 화제


 
중국 하얼빈에 위치한 ‘만방국제학교’는 1700여 명의 학생들이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과정을 배우고 있는 자립형 사립학교다. 중국 교육부가 인정한 정규학교로 졸업 후
별도의 검정고시 없이 중국, 미국 등 전 세계 대학으로 입학할 수 있다.

우리나라 입시 제도를 겪은 수험생과 그 학부모라면 한 번쯤 고민하게 되는 해외 유학. 특히 미국, 중국 등의 해외 명문대 입학은 치열하기만 한 국내 교육시장의 새로운 돌파구이자 해법으로 떠오르며 주목받고 있다.
 
그러나 미국, 중국 등의 명문대는 자국 학생뿐 아니라 전 세계의 우수한 인재들이 선호하는 학교들로 순수 국내파 학생들이 입학하기에는 녹록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이러한 가운데 세븐파워교육이라는 특화된 교육 콘텐츠를 내세운 ‘만방국제학교’가 해외 명문대 입학생을 다수 배출하며 성공적인 해외 유학의 대안이 되고 있다.
 
중국 하얼빈에 위치한 ‘만방국제학교’는 1700여 명의 학생들이 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의 과정을 배우고 있는 자립형 사립학교다. 중국 교육부가 인정한 정규학교로 졸업 후 별도의 검정고시 없이 중국, 미국 등 전 세계 대학으로 입학할 수 있다.
 
한국 학생은 300명 정도이며, 졸업 후 대다수가 중국과 미국의 명문대학에 입학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6월 초 마무리 된 중국 및 미국대학 입학 현황이 이를 입증하고 있다.
 
‘만방국제학교’의 이 같은 성과는 ‘학교란 파워를 기르는 곳’이라는 의미의 ‘파워나지움’에서부터 비롯된다. ‘파워나지움’은 네트워크(관계)파워, 멘탈파워, 브레인파워, 리더십파워, 모럴파워, 바디파워, 스피리추얼파워 등을 상호 유기적으로 길러줌으로써 다양한 파워를 활용할 줄 아는 인재를 만든다는 만방의 교육 목표이다.
 
이처럼 기존의 교육 기관과는 차별화된 교육 이념과 콘텐츠 안에서 다양한 파워 영역을 훈련받는 학생들은 자연스럽게 성적 그 이상이 성취를 이루며 글로벌 리더로서의 소양을 쌓고 있다. 여기에 영어와 중국어로 동시에 강의를 듣는 사이노-아메리칸 프로그램(SAP)을 통해 미국대학들이 먼저 ‘만방국제학교’를 찾아 인재 영입에 나서면서 국내 학생들보다 수월하게 미국 대학 입학의 꿈을 성취하고 있다.
 
만방국제학교 측은 “단순히 해외 명문대 입학률이 높은 학교가 아닌 다양한 파워와 섬김의 자세를 기를 수 있는 미래형 교육기관으로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이제 한국에서 외국대학 진학을 준비하는 것 보다 만방국제학교에서 중국어와 중국문화를 체득한 후 미국등의 영어권 대학으로 진학을 꿈꾸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고 전했다.

<출처: 서울신문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81&aid=0002835683&sid1=001>
Attach
Prev 2020 가을학기 신입생 입학전형 공지
Next [중국신화통신사] 2017 하얼빈시국제교육포럼